르노삼성 SM6 출시 `그 겨울, 세단시장에 새 바람이 분다`
상태바
르노삼성 SM6 출시 `그 겨울, 세단시장에 새 바람이 분다`
  • 이동익
  • 승인 2016.01.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자동차(이하 르노삼성)는 금일(13일) 르노 삼성과 르노가 공동개발한 중형 세단 `SM6`를 공개했다. 지난해 7월 유럽 시장에서 `탈리스만`이라는 이름으로 모습을 드러낸 SM6는 세련된 디자인과 우수한 품질을 갖춰 발표 당시부터 큰 관심을 모았다.



르노삼성은 SM6의 한국 출시를 위해 유럽형 탈리스만 모델과 차별화를 꾀했다. 국내 주행환경과 고객의 선호도를 면밀히 연구했고 그 결과에 따라 SM6만의 파워트레인과 섀시 구성, 그리고 실내외 인테리어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조합했다.



SM6의 파워트레인은 모두 르노-닛산 얼라이언스의 엔진과 트랜스미션으로 새롭게 구성되었다. 제공되는 엔진은 2.0리터 GDI 엔진, 1.6리터 터보 GDI 엔진, 2.0리터 LPLi 엔진, 1.5리터 디젤 엔진 등 총 4가지다.



또한 SM6에는 르노-닛산 얼라이언스가 공동으로 사용하는 CMF(Common Module Family) 플랫폼의 최상위 아키텍쳐인 `CMF D`가 적용되었다. CMF 플랫폼을 통해 공동 개발의 시너지 효과는 물론 디자인, 품질, 혁신 기술 부문에 개발비를 집중해 국내 시장에 최적화한 승차감과 NVH 성능을 실현했다.



운전의 재미를 극대화한 멀티센스는 역동적인 주행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액티브 댐핑 컨트롤(ADC), 스티어링 답력, 엔진과 트랜스미션의 응답성 뿐만 아니라 엔진 사운드, 실내 라이팅, S-Link 디스플레이, 시트 마사지 기능, 공조장치 등에도 관여한다. 이 외에도 직분사 엔진과 듀얼 클러치 트랜스미션, 세미 버킷 시트,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스탑앤스타트 등을 기본으로 적용해 완성도를 높였다.



르노삼성은 SM6를 통해 국내 세단시장에 중흥을 다시 일으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프랑수아 프로보 사장은 ``르노삼성과 르노 연구진의 공동 개발로 탄생한 SM6는 로그 수출의 생산 품질 노하우와 고객의 새로운 니즈를 선점했던 영업 노하우가 어우러져, 2016년 대한민국 중형 세단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부산공장에서 생산을 시작한 SM6는 오는 3월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