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대학생 자율주행차 경진대회 성료
상태바
현대차, 대학생 자율주행차 경진대회 성료
  • 승인 2017.05.26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대학생 대상의 국내 최대 자동차 공모전인 '제 13회 미래자동차 기술공모전 :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 본선 대회를 25일(목)부터 26일(금)까지 이틀 동안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 서킷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01 (3).jpg

현대자동차그룹 미래자동차 기술공모전'은 대학생들이 직접 자동차 실물을 제작해 겨루는 대회로, 미래 자동차 기술에 대한 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자동차에 직접 적용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현대차그룹이 1995년부터 개최하고 있다.
 

또한, 2010년 10회 대회부터는 완성차 업체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라는 연구테마로 실제 무인자동차를 제작하는 방식을 도입했다.

01 (1).jpg

특히, 이번 대회는 국내 최초 서킷에서 실시하는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로, 장애물이 설치된 서킷을 자율주행차가 완주하는데 소요된 시간으로 각 팀의 순위를 매기기 때문에 참가팀들은 자율주행 및 첨단 안전 기술뿐만 아니라 목적지에 얼마나 빨리 도달하는지도 경쟁했다.
 
'자율주행자동차'는 운전자 없이 레이더, 카메라와 같은 '주행환경 인식장치'와 GPS와 같은 '자동 항법 장치'를 기반으로 조향, 변속, 가속, 제동을 스스로 제어해 목적지까지 주행할 수 있는 차량을 의미한다.

01 (2).jpg

발표심사와 예선대회를 거쳐 선발된 11개 참가팀은 16년 1월부터 현대차그룹이 제공한 연구용 차량 아반떼 1대와 연구비로 자율주행자동차를 개발했으며, 특히 작년 10월에는 자율주행 운전면허를 취득하는 컨셉으로 진행된 예선 대회에서 직접 개발한 자율주행차로 횡단보도 일시정지, 굴절코스 주행, 후방주차 등 운전면허 기능시험 8종을 수행하기도 했다.
 
자율주행차 경진대회는 1년 이상의 장기 프로젝트라는 점과 첨단 자동차 기술을 적용한다는 어려움을 감안해 대학별 관련 연구실을 중심으로 팀 단위의 과제 수행이 이뤄졌으며, 현대자동차그룹은 참가팀들이 기술 분야별 자문 연구원과 함께 연구 개발 경험을 공유할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01 (4).jpg

이번 본선대회에서 각 참가팀의 자율주행차는 트랙 위의 장애물들을 회피하면서 2.6km의 실제 서킷을 총 2바퀴 주행했고, 우승자는 결승선 통과 시간을 기준으로 가려졌다.
 
이날 우승은 예비주행평가와 최종주행평가를 합산해 총 8분 21초를 기록한 계명대학교가 차지했으며, 2위는 한국기술교육대학교, 3위는 인천대학교가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