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기아 카렌스 2.0 LPI (7인승) 럭셔리
상태바
2013 기아 카렌스 2.0 LPI (7인승) 럭셔리
  • 모토야
  • 승인 2013.06.2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렌스가 신형으로 거듭났다. 새 차체와 디젤 엔진 등 최신 사양으로 무장했다. 

카렌스는 살짝 키를 키운 해치백의 이미지다. 전면부에서는 기아 씨드가 생각난다. 곳곳에 더한 캐릭터라인과 쪽창, 낮게 깔린 루프라인이 스포티한 느낌을 낸다. 

카렌스의 실내는 단정하다. 대시보드에 특별한 무늬나 형상을 넣지 않고 차분하게 마무리했다. 간결한 인상이다. 

 카렌스의 길이는 4525mm, 너비는 1805mm, 높이는 1610mm,  휠베이스는  2750mm다. 

카렌스의 직렬 4기통 1.7L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140마력에 최대토크는 33kg‧m를 낸다. 연비는  13.2km/L(자동), 공차중량은 1535kg다. 

 

카렌스는 기본형 모델인 디럭스(2085만 원)부터 6개 에어백(앞좌석 듀얼, 사이드, 커튼)을 단다. 플렉스 스티어링도 있다. 하지만 전동접이식 아웃사이드 미러는 럭셔리 등급에서나 고를 수 있다. 

럭셔리부터는 크루즈 컨트롤, 열선 시트, 인조가죽 시트, 하이패스 등 편의장비가 추가된다. 2번째 등급인 럭셔리(2235만 원)에서 원하는 편의장비 대부분을 충족한다. 허나 전자동 에어컨이 럭셔리 등급에선 고를 수 없다. 185만 원 더한 프레스티지(2420만 원)등급에서야 풀 오토 에어컨이 생긴다. 

럭셔리와 프레스티지의 가격은 185만 원 차이다. 편의장비 선호도에 따라 럭셔리 또는 프레스티지 등급을 주로 고를 듯 하다. 프레스티지에는 2열 햇빛가리개와 열선 시트, 열선 스티어링 휠, 오토라이트 컨트롤 등의 편의장비가 따라 붙는다. 여기에 50만 원을 들여 3열 좌석을 구매해야한다. 추천할만한 편의장비로는 1열 통풍시트가 있다. 가격이 40만 원이라 욕심이 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