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오토홀딩스, '블루샤크' 통해 고성능 스마트 전기 스쿠터 진출 선언
상태바
와이즈오토홀딩스, '블루샤크' 통해 고성능 스마트 전기 스쿠터 진출 선언
  • 모토야
  • 승인 2020.01.02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와이즈오토홀딩스가 홍콩에 본사를 둔 전기 모터사이클 전문기업 샤크걸프 테크놀로지 그룹(Sharkgulf Technology Group Limited.)와 국내 독점 판매 계약(Exclusive Distributor)을 맺고 전기 스쿠터 시장에 새롭게 진출한다. 와이즈오토홀딩스는 샤크걸프 테크놀로지와 합작법인인 블루샤크코리아(주)를 설립, 주력모델인 전기스쿠터 블루샤크(BLUESHARK)의 국내 판매를 올해부터 개시할 예정이다. 

대표모델인 블루샤크의 “R”시리즈 경우 완충 시 최대 160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안전최고속도 80km/h, 최대 등판능력 40% (22˚)등 기존 전기 스쿠터의 한계를 극복한 성능을 구현했다. 이는 국내 스쿠터 시장의 최대 수요처인 배달용 스쿠터 시장이 요구하는 성능과 주행거리 등을 모두 만족시키는 수준이다.

충전의 편의성도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전용 급속충전 시스템을 통해 충전해 사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탈착식 듀얼 배터리 시스템으로 설계해 충전 시간이 부족할 경우 간단하게 배터리를 교환하는 방식으로 지속 주행이 가능하다. 휴대전화를 충전하듯 일반 220V를 사용하는 충전 역시 가능하고, 전용 충전 시스템을 사용하면 3시간만에 방전 상태에서 100% 완충이 가능하다. 탈착식 배터리를 별도로 충전 및 보관할 수 있는 충전 스테이션 갖출 경우 충전으로 인한 딜레이 없이 1:1로 배터리를 교환하는 방식의 운용이 가능하다.

와이즈오토홀딩스의 이병한 회장은 “배달대행 산업을 중심으로 친환경 전기스쿠터를 활용하고자 하는 수요는 높았지만 기존 전기 스쿠터의 경우 주행거리 및 등판능력, 최대 속도에서 실 사용자들이 만족하는 성능을 구현하지 못해 도입이 늦은 것이 사실”이라고 설명하며 “블루샤크의 경우 기존 가솔린 기반 스쿠터와 동일한 수준의 성능을 확보해 배달서비스에 최적화 되어있으며, 편리한 배터리 충전/관리 시스템과 최신 디지털 기술까지 접목한 블루샤크의 도입은 배달대행 산업의 즉각적인 TCO 절감 효과로 이어질 것”이다.

특히, 블루샤크가 개발한 ‘아크라이드(ArkRide) OS’는 세계 최초로 오토바이 시장에 적용될 통합 관리, 유지, 보안, 운영체제 시스템이며 배달대행 산업 및 쉐어링 서비스 시장에 효율적으로 적용되어, 새로운 패러다임을 불러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와이즈오토홀딩스는 블루샤크 R1 모델을 중심으로 런칭 초기 배달용 스쿠터 시장공략에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정부 지원 정책에 따른 보조금 지급 시, 기존 배달용 스쿠터 대비 뛰어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합리적인 가격을 책정하고, 기업 고객 대상으로 탈착식 배터리 충전 스테이션 무상 설치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배출가스 규제의 사각지대에 있는 배달용 스쿠터 시장에서 배출가스가 전혀 없는 친환경 스쿠터 도입을 선도하는 그린캠페인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샤크걸프 테크놀로지는 글로벌 전기차 유수 기업인 싱글라토 모터스의 CEO인 쉔 하인(Shen Haiyin)과 중국 최대 보안솔루션 업체 인 티아이-링크의 CEO 인 리우 후린(Liu Hulin) 지난 2018년 8월 공동 설립한 스마트 전기 모빌리티 제품 및 서비스를 개발하는 신생 회사로 미국 실리콘 밸리, 홍콩 및 상하이에 기반을 두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