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1월 내수 시장 이끈 K5는 몇 대나 팔렸나?
상태바
기아차, 1월 내수 시장 이끈 K5는 몇 대나 팔렸나?
  • 모토야
  • 승인 2020.02.03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가 2020년 1월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3만 7,050대, 해외 17만 8,062대 등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한 21만 5,112대를 판매했다. (도매 판매 기준)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2.5% 감소, 해외 판매는 3.6% 증가한 수치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3만 1,171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2만 9,007대, K3가 1만 9,674대로 뒤를 이었다.

■ 국내판매
기아차는 2020년 1월 국내에서 전년 동월 대비 2.5% 감소한 3만 7,050대를 판매했다.

이는 설 연휴가 2월이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1월에 설 연휴가 있어 근무일수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보여진다.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K5(8,048대)로 2015년 12월 이후 49개월만에 최다 판매 기록을 경신했다.

기아차의 승용 모델은 총 1만 9,805대가 판매됐으며 특히 K5의 판매 호조를 앞세운 K시리즈는 K3(1,800대), K7(3,939대), K9(612대) 등 총 1만 4,399대가 팔리며 판매량이 전년 대비 25.4% 증가했다.

RV 모델은 셀토스가 3,508대로 가장 많이 팔렸으며 카니발 3,352대, 쏘렌토 1,830대, 모하비 1,428대 등 총 1만 2,812대가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4,319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4,433대가 판매됐다.

■ 해외판매
기아차의 2020년 1월 해외 판매 실적은 전년 동월 대비 3.6% 증가한 17만 8,062대를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2만 9,996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로 이름을 올렸고 셀토스가 2만 5,499대, 리오(프라이드)가 1만 8,980대로 뒤를 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