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반살롱 2020', 철저한 방역대책과 함께 오는 9월 개최 확정!
상태바
'카라반살롱 2020', 철저한 방역대책과 함께 오는 9월 개최 확정!
  • 모토야
  • 승인 2020.07.16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대 캠핑카 전시회 ‘카라반살롱 2020(CARAVAN SALON 2020, 이하 카라반살롱)’이 오는 9월 4일부터 13일까지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州) 뒤셀도르프 시에 위치한 메쎄뒤셀도르프(Messe-Duesseldorf.)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오프라인 행사들이 하반기까지 잇달아 취소된 독일에서 하루 먼저 개최되는 'IFA 2020' 다음으로 열리게 되는 오프라인 전시 행사다.

주최측인 메쎄뒤셀도르프는 전시회 개최를 앞두고 마스크 착용 의무화, 1.5m 거리두기, 손소독제 비치, 일일 입장 인원수 제한 등 철저한 방역 계획을 수립했다. 코로나 발발 이후 한동안 멈춰 있던 독일의 전시회들은 오는 9월부터 본격적으로 재개된다. 그 시작점에 서있는 이번 카라반살롱에 그 어느 때보다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 코로나19을 막기 위해 전지구적인 봉쇄 국면이 도래하면서 많은 산업이 큰 타격을 입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여가 활동의 경향이 밀폐된 실내보다 개방된 야외를 향하게 되고 있다. 이 때문에 세계 각국의 정부 당국에서 '스테이 홈', '외출 자제'의 기조를 강조하고 있는 와중에 아이러니하게도, 아웃도어 산업의 잠재력이 날로 커지고 있는 것이다. 일례로 국내의 경우, 서울관광재단의 포스트코로나 관광 트렌드 조사에 따르면, 최근 캠핑, 등산, 자전거 여행 등 아웃도어 활동에 대한 언급이 급증했다. 이러한 추세 변화에 따라 국내의 많은 기업도 관련 제품과 서비스를 다양하게 내놓고 있다.

이러한 변화는 특히 캠핑카 관련 산업에서 많이 발견되고 있으며,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인 추세로도 확인된다. 독일카라반산업협회(CIVD)의 다니엘 옹고비나르소(Daniel Onggowinarso) 이사는 “RV 전반에 대한 관심이 코로나 위기 속에서 더욱 커지고 있고 더 많은 고객들이 새로 유입되고 있다”고 말한다.

카라반살롱 2020에는 크나우스타버트, 트리가노, 말리부, 하비, 펜트, 카르타고 등 세계적인 캠핑카 제조사를 비롯해 300개사 이상이 참가하여 최신 모터홈과 카라반, 텐트, 차양, 각종 부속품, 여행상품까지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캠핑카 산업의 트렌드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컴포넌트간 커넥션’을 주요 트렌드 중 하나로 꼽을 수 있다. 개인의 취향과 필요에 따라 기능성 향상, 인테리어 변화 등을 위해 차량 안에서 다양한 컴포넌트를 자유롭게 연결하는 기술이 계속 발전하고 있다.

코로나 위기 속에도 많은 기업들이 독일을 찾아올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한국에서는 피앤케이하이테크가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인버터 개발회사인 피앤케이하이테크는 독일과 미국 등에 지사를 설립하고 해외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하고 있다. 피앤케이하이테크는 올해 초 개최된 세계 최대 수상스포츠 전시회 ‘boot 2020’에도 참가하는 등 해외 시장 공략을 위해 국제 무역 전시회를 꾸준히 활용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