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시빅 2.0
상태바
혼다 시빅 2.0
  • 관리자
  • 승인 2011.12.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시장에 들어올 때 상당히 많은 이야기 거리가 된 시빅.
당시 저렴한 수입차로 주목받으며, 수입차 시장에서 2000~3000만원대의 차량이 주목받는 계기가 되기도 하였다.
시빅은 이미 북미 시장에서 상당한 성과를 이뤘던 차종으로써, 8세대 모델까지 이르렀다.

시빅은 국내에 수입되며 1.8, 2.0엔진의 모델로 라인업을 이뤘며, 이후 하이브리드 모델이 추가되었다.

1.8리터 직렬 4기통 SOHC엔진은 6300rpm에서 140마력을 내고, 4300rpm에서 17.7kg·m의 최대 토크를 낸다. 상위 모델인 2.0리터 직렬 4기통 DOHC 엔진은 6000rpm에서 155마력을 내고, 4500rpm에서 19.7kg·m의 최대 토크를 낸다. 이를 5단 변속기와 맞물리고 전륜을 굴려 주행한다. 전륜 서스펜션은 맥퍼슨 스트럿, 후륜 서스펜션은 리액티브 링크 더블 위시본을 채택했다. 제동장치는 전륜에 벤틸레이티드 디스크, 후륜에는 디스크 브레이크를 사용했다. 공차 중량은 1255~1330kg, 연비는 13.3~11.5km/ℓ, Co2 배출량은 176~204g/km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1.4리터 직렬 4기통 SOHC에 20PS의 최고 출력을 내는 전기 모터를 더했다. 엔진 자체의 최대 출력은 6000rpm에서 95마력, 4500rpm에서 12.3kg·m의 최대 토크를 낸다. 가솔린 모델과 차이가 있다면 후륜 제동장치가 디스크 브레이크에서 드럼식 브레이크로 바뀌었고,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더하며 공차중량이 1305kg가 됐다는 것. 하지만 연비는 23.2km/로 확연히 높다.

시빅 8세대는 2011년 9세대 신형 시빅의 공개와 더불어 생산 중단되었다.
8세대의 북미형과 다른 유럽형 타입 R은 해치백 디자인을 고수해 인기가 있었지만, 유럽 밖의 국가에서 판매한 기록은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