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타대우상용차 더 쎈(the CEN), 실속형 5톤 시장 공략 본격화
상태바
타타대우상용차 더 쎈(the CEN), 실속형 5톤 시장 공략 본격화
  • 모토야
  • 승인 2021.03.09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타대우상용차가 준중형 트럭 ‘더 쎈(the CEN)’의 5톤 모델 ‘펜타(PENTA)’의 1호차 전달식을 갖고, 본격적인 5톤 트럭 시장 공략에 나섰다. 김방신 타타대우상용차 사장 및 타타대우상용차판매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은 지난 8일, 3월 중 오픈 예정인 타타대우상용차 파주 ‘더 쎈’ 전문 정비 사업소를 방문하여 ‘더 쎈 펜타’의 1호차 고객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함과 동시에 첫 고객이 된 것을 축하하는 기념식을 가졌다.

‘더 쎈 펜타’의 1호차를 전달받은 유병길씨는 업무 특성상 기존 준중형 트럭 보다 많은 적재용량을 필요로 하는 상황들이 많아졌기 때문에, 중형급 용량에 효율성을 갖춘 ‘더 쎈 펜타’를 구매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1호차 구매고객 유병길씨 에게는 차량과 함께 인생트럭과 함께 사업 번영의 기원을 담은 황금열쇠를 전달했다.

타타대우상용차의 ‘더 쎈’은 동급 모델 보다 더 강한 파워트레인과 함께 기본 적재함의 크기를 늘려 효율적인 적재 공간을 자랑한다. 또한 동급 모델 대비 적재중량을 0.5톤 높인 3톤(더 쎈 30)과 4톤(더 쎈 40) 그리고 5톤(더 쎈 펜타)으로 넓혀, 중형 트럭까지 포괄하는 새로운 차급을 형성했다. 

특히 ‘더 쎈 펜타’는 준중형트럭 최초로 기존 중형트럭의 적재량과 준중형 트럭의 효율성을 조합하여 출시한 5톤 트럭이다. 최근 중형트럭 시장은 가변축과 대형캡 적용 등 대형화로 인한 고사양 및 고가의 트럭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하지만 다양한 물류 운송이 증가함에 따라 도로폭의 제한을 받는 시내 운송, 무게 보다 부피 위주의 운송, 그리고 사다리차 등의 특장차 고객들에게는 이러한 시장의 변화가 부담으로 작용했다.

이에 ‘더 쎈 펜타’는 준중형 급의 캡과 저배기량, 그리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실속형 5톤 트럭’으로 새롭게 출시했다. ‘더 쎈 펜타’의 성능은 ‘더 쎈’ 기본 모델 대비 20마력, 7kg·m의 토크를 끌어올려 최대 206마력 및 76kg·m 토크로 늘어난 적재중량에도 충분한 힘을 발휘한다. 또한 초단축 섀시캡 모델 부터 초장축 플러스 모델까지 용도와 목적에 맞춘 다양한 라인업을 갖췄다. 특히 ‘더 쎈 펜타 초장축 플러스’는 축간거리와 적재함 길이가 각각 5,300mm, 6,800mm로 국내 준중형트럭을 비롯하여 중형 5톤 초장축 트럭과 비교해도 가장 넓은 적재함 공간을 제공한다. ‘더 쎈 펜타’의 가격은 5,760만원에서 6,350만원이다.

타타대우상용차의 김방신 사장은 “더 쎈 펜타는 더 쎈이 추구하는 실용성을 집약시킨 더 쎈의 대표 모델이다.”며 “1호차 인도를 시작으로 상용차의 본분에 충실한 더 쎈 펜타가 고객분들에게 알찬 실속을 갖춘 인생트럭이 되길 바란다.”며 소감을 밝혔다.

1호차 인도를 시작으로 ‘더 쎈 펜타’는 ‘실속형’ 5톤 트럭 시장 공략을 본격화할 전망이다. 단순히적재량만 늘린 준중형급 트럭이 아닌 효율과 실속을 갖춘 5톤 트럭으로 새로운 세그먼트의 시장을 형성한다. 여기에 타타대우상용차의 기존 중형트럭 ‘프리마’와 ‘노부스’, 그리고 준중형 트럭 ‘더 쎈’ 사이의 상호 보완 차급으로 준중형트럭과 중형트럭 고객들에게 새로운 선택지를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