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닛산, 나눔의 하루 진행
상태바
한국닛산, 나눔의 하루 진행
  • 모토야
  • 승인 2012.12.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닛산㈜(대표: 켄지 나이토)은 지난 1일, 서울 강동구 소재 사회복지법인 주몽재활원에서 한국닛산 임직원과 가족 등 1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사회공헌프로그램, <한국닛산과 함께하는 나눔의 하루(Share Together with Nissan Korea)>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한국닛산은 “사회구성원의 삶을 풍요롭게 한다”는 닛산 자동차의 사회공헌활동 비전 “Enriching People’s Lives”을 적극 실천하기 위해, 지난해 4월과 올해 3월에 이어 세 번째로 주몽재활원을 방문했다. 서로가 다르다는 편견을 허물고, 그들에 대한 따뜻한 마음을 전하기 위해 장애아동들과 임직원 자녀들이 함께 할 수 있는 시간도 마련했다. 이날 행사에는 서울시장애인복지시설협회에서도 함께 하여 그 의미를 더했다.


한국닛산은 재활원에서 벗어난 외부활동을 꿈꾸는 아이들을 위해, 주몽재활원 가족들과 함께 영화관을 방문해 애니메이션을 관람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에는, 함께 크리스마스 트리 장식하기, 크리스마스 카드 교환하기, 그리고 한국닛산이 준비한 목도리 서로 매주기 등 따뜻함을 나눌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함으로써 포근한 연말 분위기를 자아냈다. 더불어, 주몽재활원을 위해 마련한 장학금을 전달하며 아이들을 격려했다. 한편, 주몽재활원은 한국닛산의 지속적인 나눔 활동에 감사하며 감사패를 전달하기도 했다.

지난 2011년 한국닛산과 인연을 맺은 주몽재활원은 만 4~18세 미만의 지체, 뇌병변 장애아동들이 생활하는 곳으로 기아로 발생된 아동, 입양기관 보호아동을 포함한 무연고 장애아동들과 수급자 가정의 장애인 자녀들이 함께 꿈을 키워가는 장소다.

장선옥 주몽재활원 원장은 『지속적으로 아이들을 찾아와 함께 시간을 보내고 격려해주시는 한국닛산 임직원 여러분께 감사 드린다』며, 『사랑과 진심을 나누고 소통했던 시간들 덕분에 아이들이 따뜻한 연말을 보낼 수 있을 것 같다』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국닛산 켄지 나이토(Kenji Naito) 대표는『주몽재활원을 방문할 때마다 밝고 명랑한 아이들로 인해 에너지를 가득 받는다』며, 『앞으로도 사회 구성원의 삶을 풍요롭게 한다는 비전 하에, 지속적인 사회공헌할동을 전개해나감으로써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닛산은 2004년 법인 설립 이후 ‘어린이 교통 안전 캠페인’, ‘산학 협동 장학금’, ‘유니세프 성금 기부 사진전’, ‘그린 기프트,’ ‘한국닛산과 함께하는 나눔의 하루’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