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원대 자동차 Best 7

기사입력 2018.10.17 14:0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일반적으로 사회에서 대학교를 갓 졸업하고 처음으로 사회에 진출하는 초년생들의 나이는 주로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이 보편적이다. 직장 생활을 시작함과 동시에 어느정도 자리를 잡아가면서 이동 수단인 자동차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된다. 목돈이 들어가는 자동차의 구입, 부담이 어지간히 클 수 밖에 없다. 

그러나 국내에 판매되고 있는 국산 모델 중, 욕심내지 않고 형편에 알맞은 모델을 찾아보면 그리 어렵지 않게 천만 원대의 자동차를 찾을 수 있다. 모토야에서는 국내 자동차 제조사에서 판매하고 있는 7종의 천만 원대의 자동차를 소개한다.  

che spark 2019 LS-2.JPG
 


1. 쉐보레 스파크 (1.0L 승용밴 Basic M/T, 972만원)

2015년 4월 서울모터쇼에서 첫선을 보였다. 같은 제너럴 모터스 산하 독일 브랜드 오펠에서는 칼(Karl)이라는 도시형 자동차로 판매됐다.

스파크 베이직 M/T모델로 구성은 1.0리터 SGE 에코텍엔진, 5단 수동변속기, 전자식 파워 스티어링, ESC, 타이어 공기압 모니터링 시스템(TPMS), 운전석 에어백, 시트벨트 프리텐셔너, 급제동경보시스템, 앞좌석 4-way 헤드레스트, 14인치 스틸휠, 프로젝션 헤드램프, 주간주행등, 직물시트, 트렁크 룸램프, 뒷유리열선, 매뉴얼 에어컨, AM/FM라디오, USB포트, 블루투스 핸즈프리, 오디오 기능이 들어있다.

Kia-picanto-gallery-ext2-4.jpg
 

2. 기아 모닝(베이직 플러스, 950만원)

2017년 1월 출시되었다. 코드명 JA 3세대 모닝은 앞 그릴과 헤드램프가 이어져 날렵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공력 향상을 위해 앞범퍼 하단에 에어커튼을 적용했고 앞뒤 휀더에 볼륨감을 주어 좀더 귀여운 느낌을 줬다.

모닝 베이직 플러스의 구성은 카파 1.0리터 엔진, 5단 수동변속기, 전동식 파워스티어링(MDPS), 운전석, 동승석, 사이드, 커튼에어백 VSM, 경사로 밀림 방지장치, 타이어 공기압 경보시스템(TPMS), 유아용 시트고정장치, 전좌석 시트 벨트 프리텐셔너, 전륜 디스크 브레이크, 13인치 스틸휠, 벌브 DRL, 보조제동등, 측면방향지시등, 리어콤비네이션 램프, 직물시트, 타이어 임시 수리장치, 매뉴얼 에어컨, 2스피커, AUX&USB단자로 구성 되있다.


소형 SUV 부문
현재 국내 자동차시장에서 소비자들이 주로 선택하는 자동차 종류는 SUV가 보편적으로 많이 거론된다. 중형 SUV와 대형 SUV가 부담스럽고 구미가 땅기는 차종이 없다면 선택하는 좋은 대안이 바로 소형 SUV이다. 소형 SUV는 때론 Crossover Utility Vehicle CUV라고 불리는데 주로 같은 제조사의 이미 만들어진 자동차 플랫폼을 이용해 왜건, 해치백 또는 세단과 SUV의 경계선에 있는 차로 만들어진다. 아래 소개될 자동차들은 이런 장르를 설명하는데 제격인 자동차들이다.

img_overview1-3.jpg
 

3. 기아 스토닉 (디럭스, 1625만원)

2017년 7월 기아에서 출시된 스토닉은 프라이드를 바탕으로 만든 소형 SUV이다. 국내에는 출시되지 않은 4세대 프라이드(YB)의 플랫폼을 이용해 개발한 소형 SUV로 형제차인 코나와는 다른성격을 가진 소형 SUV이다. 스토닉의 이름은 “speedy”, 빠른 “tonic” 강장제 라는뜻을 합쳐 스토닉으로 이름 지었다. 외관 또한 활기가 넘치는 디자인으로 젊은세대에겐 지루해보이지 않는 외모를 지녔다. 

디럭스의 구성은 카파 1.4 MPI 가솔린 엔진, 6단 자동변속기, 앞좌석, 사이드 에어백, VSM, 경사로 밀림 방지장치, 급제동 경보시스템, 개별 타이어 공기압(TPMS), 유아용 시트고정장치, 타이어 임시수리장치, 디스크 브레이크, 1열 하체상해저감장치, 전좌석 시트벨트 리마인더, 후방 주차보조 시스템, 15인치 알로이 휠, 벌브 DRL, LED 리피터 일체형 미러, 리어 스포일러, 보조제동등
내장 블랙 인테리어, D컷 가죽 운전대, 선바이저 거울, D/N룸미러, 3.5인치 클러스터 TFT-LCD, 맵램프, 선글라스 케이스, 룸램프, 직물시트, 폴딩타입 무선 리모컨키, 오토라이트, 크루즈 컨트롤, 전동식 파워스티어링(MDPS) 파워윈도우, 컴팩트 오디오 블루투스 핸즈프리, AUX, USB단자, 6스피커 운전대 오디오 리모컨으로 구성되었다.
디럭스 등급이야말로 스토닉에서는 가장 기본적인 구성을 갖춘 등급으로 여러가지 비싼 옵션들이 장착된 등급보다 실용적으로 구매할 수 있는 등급이다.

짱용 티볼리-7.JPG
 


4. 쌍용 티볼리 (가솔린TX A/T, 1626만원)

쌍용의 부활을 도운 기념비적인 소형 SUV 티볼리는 2011년과 14년에 공개된 XIV-1 컨셉트카를양산한 모델이다. 2015년 쌍용이 마힌드라에 인수된 이후 처음으로 출시한 자동차이다. 그러나 전세계적으로 SUV 시장이 커지며 기존에 없던 소형 SUV클래스가 크게 성장했다. 그 결과 티볼리는 쌍용차 창사 이래 전세계 판매량 25만대를 달성해 기록을 갱신했다. 그러한 시장상황과 맞물리며 저렴하며 안전성있고 가성비가 괜찮았던 티볼리는 좋은 판매량을 보이며 쌍용차를 다시 일어서게 만들어줬다.

가솔린TX(A/T)의 구성은 1.6 e-Xgi 가솔린 엔진,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 16인치 알로이 휠, 프로젝션 헤드램프, LED 보조제동등, 전동접이식 사이드미러 내장은 오르간타입 가속페달, 선글라스 케이스, 룸미러, 글러브박스 조명, 2단 러기지보드를 달았다.
편의 사양으로는 12V 파워아울렛, USB충전기, ESP, 타이어 공기압 경보시스템(TPMS), 이모빌라이저, 타이어 리페어킷, 유아용 시트고정장치(ISO-FIX), HDC, 6스피커, 스티어링 휠 오디오 리모컨, 블루투스 핸즈프리&오디오로 구성되었다.

trax4_1_1-6.jpg
 
5. 쉐보레 트랙스 (LS A/T, 1822만원)

1.4 터보 가솔린엔진, GEN3 6단 자동변속기, 전자식 파워 스티어링(EPS), 차체 자세 제어장치(ESC), 운전석, 동반석, 사이드, 커튼 에어백, 타이어 공기압 모니터링 시스템(TPMS), 시트벨트 듀얼 프리텐셔너, 유아용 시트 고정장치, 이모빌라이저, 급제동 경고시스템(ESS), 16인치 알로이 휠, 가죽 스티어링 휠, 블랙 인테리어, 직물시트, 매뉴얼 에어컨, 운전석/동반석, 뒷좌석 파워윈도우, 헤드램프 에스코트, 레벨링 시스템, 선바이저 화장거울, 멀티미디어로는 MP3 라디오, USB단자, 블루투스 핸즈프리 & 오디오 스트리밍, 4 스피커로 구성되었다.

준중형 세단 부문

avan2019-1.JPG
 
6. 현대 아반떼 (스마트스트림 G1.6 스마트, 1796만원)

2015년 선보인 6세대 아반떼(AD)를 부분 변경으로 2018년 9월 새롭게 출시 했다. 현대차의 디자인 DNA를 재해석한 “르 필 루즈” (le fil rouge) 컨셉트를 적용해 외관이 풀체인지 수준으로 바뀌었다.

Smartstream G1.6 엔진, IVT 무단변속기, 7 에어백 시스템(앞좌석 어드밴스드, 운전석 무릎, 앞좌석 사이드, 전복 대응 커튼), 개별 타이어 공기압 경보 장치, 세이프티 언락, 타이어 응급처치 키트, 프로젝션 헤드램프, LED 주간주행등, 벌브 보조제동등, 15인치 알로이 휠, 아웃사이드 미러(열선, 전동 조절, LED 방향지시등) 
내장 기본품목은 슈퍼비전 클러스터(3.5인치 단색 LCD), 선바이저 거울, 선글라스 케이스 & 독서등, 룸램프, 인조가죽 시트
편의장비로는 폴딩타입 도어 리모컨키, 파워 윈도우, 매뉴얼 에어컨, 마이크로 에어 필터, 수동식 틸트 & 텔레스코픽 스티어링 휠, 스티어링 휠 리모컨, 중앙집중식 도어잠금 장치, 계기판 조명 조절 장치, 헤드램프 에스코트, 주차 거리 경고(후방)이 달렸고 멀티미디어로는 오디오, 일반 사운드 시스템(6스피커), AUX & USB, 블루투스 핸즈프리를 장착했다.

K3_01-2features_w-5.jpg

7. 기아 K3 (스마트스트림 G1.6 럭셔리, 1796만원)

K3는 아반떼보다 먼저 2018년 2월 출시 됐다. 2세대(BD) K3는 방향지시등을 범퍼에 적용해 좀더 간결하고 역동적인 헤드램프와 리어램프를 가지게 됐다. 그런 디자인 덕분에 2세대 K3는 스포티하면서도 차체가 한결 커보이는 모습을 지녔다.

Smartstream G1.6 엔진, IVT 무단변속기, 전방 충돌방지 보조, 전방 충돌경고, 차로 이탈방지 보조, 차로 이탈경고, 운전자 주의경고, 하이빔 보조, 에어백, VSM, 경사로 밀림 방지 장치(HAC), 급제동 경보 시스템(ESS), 개별 타이어 공기압 경보 시스템(TPMS), 디스크 브레이크, 유아용 시트고정장치, 15인치 알로이 휠, 폴딩타입 무선 리모컨키, 앞좌석 열선, 통풍시트, 열선 스티어링 휠,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MDPS), 파워 도어락, 파워 윈도우, 오토라이트, 클러스터 조명 조절장치, 매뉴얼 에어컨, 타이어 임시 수리장치, 주행모드 통합제어 시스템, 크루즈 컨트롤을 기본 탑재했고 멀티미디어로는 오디오, 6스피커, AUX & USB단자, 스티어링 휠 오디오 리모컨, 블루투스 핸즈프리를 장착했다.

<저작권자ⓒ모토야 & www.motoy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3715
 
 
 
 
 
  • (주)넥스틴ㅣ등록번호 : 서울-아02108 | 등록일자 : 2012년 5월 7일 | 제호 : 모토야(http://www.motoya.co.kr)
  • 발행인, 편집인 : 김재민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광평로280, 1215호 (수서동 로즈데일오피스텔)
  • 발행일자 : 2012년 5월 7일 | 대표번호 : 02-3452-7658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민    
  • Copyright © 2012 NEXTEEN. All right reserved.
모토야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