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지난 해 78,133대 판매... 수입차 시장 4년 연속 1위!
상태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지난 해 78,133대 판매... 수입차 시장 4년 연속 1위!
  • 박병하
  • 승인 2020.01.14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오늘(14일) 가로수길 EQ 퓨처(EQ Future) 전시관에서 지난 2019년의 주요 성과를 돌아보고 미래 모빌리티 비전과 전략을 담은 2020년 계획을 공유하기 위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4년 연속 국내 수입차 분야 1위를 차지하는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낼 수 있었던 과정에 대해 혁신(Innovation)과 제품 비즈니스(Product Business), 고객만족(Customer Satisfaction), 그리고 기업 책임(Corporate Responsibility) 등의 분야별 주력활동을 소개하고, 미래 모빌리티를 선도하기 위한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대표이사 사장, 네트워크 개발 & 디지털 하우스 부문 총괄 조명아  부사장, 제품 & 마케팅 부문 총괄 마크 레인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대표이사 사장은 “지난 한 해 동안 여러 어려운 상황에서도 메르세데스-벤츠를 선택해주신 고객분들께 감사하다”며 “2020년에도 그동안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추구해 온 혁신을 이어가고, 고객에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로 보답하고자 한다. 특히 미래 모빌리티를 선도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한국의 스타트업을 글로벌 플랫폼을 통해 발굴해 나감으로써 한국경제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2019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총 78,133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10.4% 성장한 것이며, 이로써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4년 연속 수입차 판매 1위를 지켰다. 지난 2016년 이후 4년 연속 역대 판매량을 경신한 것으로, 국내 수입차 시장의 강자로서의 위치를 다시 한 번 공고히 한 것이다. 이 중 가장 크게 기여한 차종은 단연 E-클래스 패밀리다. E-클래스 패밀리는 지난 해 39,788대를 팔아 치우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성장을 선두에서 견인했다.

또한 ‘EQ의 해(The Year of EQ)’로 공표했던 지난 2019년에는 더 뉴 EQC 및 3종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 출시는 물론 전기차 충전 인프라의 구축, EQ Future 전시관의 개관,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 개최 등으로 미래 모빌리티를 향한 다방면의 변화를 시도했다. 또한 네트워크 및 인력 확대, 차별화된 고객 경험, 다양한 서비스 제공, 빠른 부품 수급 등을 위한 선제적 노력을 바탕으로 고객의 차별화된 경험과 만족도를 높이는데 집중하면서 ‘2019 한국품질만족지수(KS-QEI)’ 수입 자동차 애프터세일즈 서비스 부문에서 4년 연속 1위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이 외에도 모빌리티 분야의 생태계 조성과 오픈 이노베이션을 위해 더욱 긴밀하게 스타트업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미 2016년부터 메르세데스-벤츠의 모기업인 다임러 그룹은 스타트업 협업 플랫폼인 ‘스타트업 아우토반(STARTUP AUTOBAHN)’을 통해 스타트업과의 발굴 및 협력을 위한 체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스타트업 아우토반’은 유럽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으로, 유망 스타트업에게 기업 및 투자자 네트워킹뿐만 아니라 투자 및 지원, 사업화 기회, 사무 공간 등을 지원한다. 현재 세계 각지에서5,500개 이상의 스타트업을 발굴했으며, 이 중 170개 이상의 스타트업과 함께 IT 및 인공지능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280여 개의 파일럿 프로젝트를 공동 진행 중이다.

또한 대한민국에서도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와 국내 자동차 분야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의 기술 개발 지원을 위한 협력 계획을 발표하고, 12월에 총 40개 스타트업 중 예선을 거쳐 결승에 진출한 국내 유망 스타트업 9곳과 커넥티드 서비스 개발 경진대회인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을 개최했다. 올해에는 ‘스타트업 아우토반’을 국내에 도입하며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이 외에 친환경 전기 자동차 충전 환경 조성을 위한 태양광 에너지 활용 계획을 밝혔다. 올해부터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자동차 출고 준비 센터(Vehicle Preparation Center)에 태양광 패널 설치를 시작해, 국내에서 판매되는 순수 전기차 및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전 차량의 출고 과정에서 필요한 전력을 모두 태양광 에너지로 자체 공급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2020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총 9종의 신차와 6종의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기차 브랜드인 EQ 브랜드에서는 총 6종의 EQ 파워(EQ Power)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과 9종의 EQ 부스트(EQ Boost) 탑재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해 더욱 탄탄한 포트폴리오로 전기구동화에 대한 메르세데스-벤츠의 미래를 선보인다.

AMG 브랜드에서는 메르세데스-AMG GT C와 메르세데스-AMG GT R을 신차로 선보이며, 메르세데스-AMG GT의 부분 변경 모델 또한 선보인다. 메르세데스-마이바흐는 메르세데스-마이바흐 풀만 및 SUV 세그먼트에서 럭셔리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를 국내에 선보이며 한층 더 특별한 고급스러움을 원하는 소비자에게 다가간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복잡한 도시 환경 및 디지털화된 일상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신속하고 효율적인 서비스가 가능한 유연한 형태로 네트워크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다양한 디지털 서비스를 통해 고객 로열티를 강화하는 한편 서비스 편의성을 위한 모바일 멤버십 프로그램인 ‘Care4me(가칭)’를 전 세계에서 한국에 가장 먼저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고객은 메르세데스-벤츠 고객 멤버십 프로그램 가입부터 각종 서비스 예약, 맞춤형 혜택 등을 스마트폰에서 한 번에 경험할 수 있게 된다.

사회공헌 부문에서는 기부문화 확산 캠페인 ‘메르세데스-벤츠 기브(Mercedes-Benz GIVE)’를 통해 건강증진과 나눔의 가치를 함께 실천하는 새로운 기부문화를 정착시키고자 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의 주도로 이루어지고 있는  ‘기브앤 레이스(GIVE'N RACE)’ 의 경우, 지난해 5월 서울시와의 협업으로 진행한 제 4회 대회까지 누적 참가자 4만여명, 총 모금액 약 22억원을 기록하며 시민들과 함께하는 대표적인 기부문화확산 마라톤 캠페인으로 자리매김했다. 대회 참가비 전액은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기금과 함께 소외계층 환아를 위한 수술 및 치료비로 전달됐다. 이 외에도 기부 자전거 대회인 ‘기브앤 바이크(GIVE'N BIKE)’, 기부 골프 대회 ‘기브앤 골프(GIVE'N GOLF)’등을 개최하며 스포츠를 통한 사회공헌활동 참여의 장을 열어가고 있다.

2020년에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오는 4월 초 부산에서 ‘기브앤 레이스’를 새롭게 진행해 행사 개최 지역을 확장하고, ‘기브앤 컬처(GIVE'N CULTURE)’를 ‘메르세데스-벤츠 GIVE’ 활동에 추가해 문화 및 예술 활동과 기부를 결합한 행사를 진행하는 등 더 많은 시민들이 기부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메르세데스-벤츠 GIVE’ 활동 참가자들의 기부금으로 조성된 ‘기브앤 드림 장학금(GIVE'N DREAM Scholarship)’을 통해 다양한 스포츠 분야에서 꿈을 키우는 아동 및 청소년들을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이번 기자간담회에서 혁신적인 안전실험 차량 ‘ESF(Experimental Safety Vehicle)’를 국내 최초로 공개하며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메르세데스-벤츠의 가치를 강조했다. 더 뉴 GLE를 기반으로 개발된 ESF는 미래를 겨냥한 메르세데스-벤츠 안전분야의 기술적 혁신을 제시할 뿐만 아니라, 양산 모델에 적용하기 위해 현재 개발 중인 다채로운 기술들을 선보인다.

ESF는 운전석 스티어링 휠과 가속 페달, 브레이크 페달 등의 사용을 요하지 않는 자율주행 모드로 운행 시 해당 부품을 안쪽으로 밀어 넣어 넓은 공간을 확보하는 동시에 충돌 사고 시 부상 위험성을 현저히 낮추며 안전성을 확보해준다. 나아가 ESF는 200만 픽셀 이상의 HD 해상도로 전방 시야를 확보해 주는 ‘디지털 라이트(DIGITAL LIGHT)’, 충돌 전 어린이를 위해 안전벨트와 에어백의 강도 및 카시트를 조절하는 ‘프리-세이프® 차일드(PRE-SAFE® Child)’, 사각지대에서 갑자기 나오는 보행자나 자전거를 인지해 자동 제동을 걸어 추가적인 보호를 제공하는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Active Brake Assist)’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이번 기자간담회서 들어 온 질문 중 하나는 당연히 2020년도 판매 목표량일 것이다. 이에 대한 질문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사장은 "우리는 항상 그래왔듯이, 구체적인 수치를 언급하지는 않는다"며, "특히 작금의 경제적인 상황은 항시 유동적이고 변화가 빠르게 일어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최고의 퀄리티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은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EQC의 전기차 보조금 문제에 관련해서는 "아직은 보조금을 받고 있지는 못하지만, 우리는 다양한 종류의 패키지와 금융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는 등, 여러가지 대안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늘 기자간담회서 등장한 질문 중에는 국내 스타트업과의 연계와 관련한 질문도 있었다. 제품 & 마케팅 부문 총괄 마크 레인 부사장은 "지난 해 실시한 '커넥티드 카 스타트업 해커톤'은 메르세데스-벤츠 최초로 API를 공개하여 진행한 프로젝트였으며, 국내 스타트업과의 연계가 청므으로 실현된 사례"라며, "글로벌에서 진행하고 있는 스타트업 아우토반에 한국의 스타트업이 참가하게 되며, 한국에서도 스타트업 아우토반이 실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의 자율주행 레벨3 관련 조항이 통과됨에 따라, 레벨3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 양산차의 투입 여부와 관련한 질문에서 "이미 우리는 드라이버 어시스트 관련한 현지화 작업을 진행해 나가고 있다"며, "당연히 그러한 노력 안에는 한국 정부의 규제 대응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정확한 일정은 밝힐 수 없지만 현재 한국에서도 현지화 작업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SUV의 판매 진전이 꼭 필요하다고 본다는 지적에는 마크 레인 부사장은 "우리의 올해 핵심 전략은 SUV 라인업"이라며 2019년부터 시작된 SUV 신차 라인업 구축과 이를 더 보완해 줄 추가적인 모델들이 출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실라키스 사장은 "SUV 세그먼트 관련하여 지난 5년 전부터 많은 투자를 해왔다"며, "우리의 SUV 레인지의 성장은 간과할 만한 수준은 아니며, 앞으로도 성장이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해로 임기가 만료되는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사장에 관련한 질문에서는 “5년 동안 한국의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에 활동할 수 있게 되어서 기뻤다”며, “한국 지사에서 일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고 술회했다. “한국에서의 경험은 내 경력 뿐만 아니라 내 인생에도 큰 영향을 끼쳤다”고 소회를 밝혔다. 아울러 작금의 자동차 시장의 상황과 관련한 질문에서는 “현재 모든 자동차 회사들이 뼈를 깎는 변화를 요구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러한 변화에 대하여 우리 업계는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어야 하며 이에 대한 기술 개발과 수익성 확보 등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