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했던차]현대자동차 그랜드 스타렉스
상태바
[특별했던차]현대자동차 그랜드 스타렉스
  • 모토야
  • 승인 2021.01.25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7년도에 데뷔해 2020년까지 무려 13년간 대한민국 미니버스와 소형 밴 시장을 독식한 차가 있다. 바로 현대자동차의 그랜드 스타렉스(Grand Starex)다. 현대 그랜드 스타렉스는 승용 미니밴과 승합차 사이를 노렸던 '스타렉스(Starex)'의 후속 차종으로서 개발된 1.5박스형 세미보닛 소형 상용차 모델로, 13년 동안 생산이 이어지다 지난해 12월, 최종적으로 단종을 맞았다.

데뷔 이래 13년간 시장 독식..."대항마조차 없었다"
2007년 출시된 현대자동차 그랜드 스타렉스는 기존의 스타렉스에 비해 한결 세련된 디자인과 더불어 한층 승용 세단의 감각에 가까워진 인테리어, 더욱 효율적으로 구성된 좌석배치와 내부 공간 등, 모든 면에서 진보를 이루었다. 

현대자동차 그랜드 스타렉스는 기존 스타렉스 대비 한층 더 완성도 있는 디자인이 눈에 띄었다. 특히 미쓰비시 델리카의 영향으로 곡선적인 형태를 취하고 있었던 선대 스타렉스와는 전혀 다른, 직선적인 스타일을 강조한 점이 눈에 띈다. 이러한 스타일링으로 통해 한층 현대적이면서도 신선한 느낌을 줄 수 있었다. 

이 뿐만 아니라 차량의 구성에서도 몇 가지가 변화되었다. 대표적인 것이 바로, 조수석측 뿐만 아니라 차체 양쪽에 모두 슬라이딩 도어를 장비하고 있는 것이 대표적이다. 기존의 스타렉스의 경우에는 슬라이딩 도어가 조수석측에만 설치되어 있었던 반면, 그랜드 스타렉스는 좌우 양측에 모두 슬라이딩 도어를 장착해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파워트레인 또한, 선대 스타렉스의 최후기형부터 적용되기 시작한 현대 2.5리터 'A' 디젤 엔진을 일괄 적용하면서 파워트레인 라인업도 정리했다. '현대 A엔진'은 기존에 협력관계에 있었던 일본 미쓰비시자동차에서 라이센스를 받아 생산했던 ‘아스트론(Astron)’ 계열의 디젤 엔진을 대대적으로 개조한 것이다. 이 엔진은 사실 상 현대자동차의 독자엔진이나 마찬가지인 엔진이었다.

총배기량 2,497cc의 이 엔진은 신기술을 대대적으로 도입하면서 배출가스는 줄고 효율이 향상된 것은 물론, 소음과 진동 측면에서도 상당한 개선을 이루었다. 그러면서도 검증된 기존 T 엔진의 기본 설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기 때문에 현대차의 기준에서 충분한 수준의 신뢰도를 기대할 수 있었다. 그리고 정교해진 연료 제어에 맞춰 터보차저를 기본으로 채용함으로써 상당한 수준의 성능 향상이 이루어졌다.

이 2.5리터 VGT 디젤 엔진은 출시 초기에는 175마력의 최고출력과 41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했다. 변속기는 수동6단, 혹은 자동5단이 준비되었다. 이 강력해진 성능의 파워트레인은 그랜드 스타렉스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였다. 또한, 2013년부터는 파트타임 사륜구동 시스템이 추가되어, 선택의 폭이 더욱 넓어졌고, 보다 다양한 산업현장의 요구에 대응할 수 있게 되었다.

여기에 좌석 배치 면에서도 변경점이 있었다. 기존의 스타렉스에서 제공되었던 3열 배치의 7인승 사양이 삭제된 것이다. 이는 2001년 이후 등록되는 차량부터 '10인승 이하'를 승용차로 규정하는 새로운 법령이 발효되었기 때문이다. 기존의 법령에서는 '6인승 이하'를 승용차로 규정했기 때문에 7인승 이상의 SUV나 MPV 차종은 모두 승합차 세법을 적용 받을 수 있었고, 이러한 제도적 장치를 바탕으로 국내 SUV/MPV 시장이 성장해 왔다. 그리고 이러한 법령 개정은 당시 국내서 인기를 얻고 있었던 7인승 MPV 차종들이 몰락하는 원인을 제공함과 더불어, 기아 카니발, 쌍용 로디우스 등의 승용형 미니밴 차량들이 '11인승'이라는 기형적인 좌석구조를 가지게 만든 원인이다.

그랜드 스타렉스는 태생부터 상용차로서 제작된 만큼, 다양한 형태의 특장차량이 함께 만들어졌다. 장애인 복지를 위한 휠체어 슬로프가 탑재된 차량과 더불어 앰뷸런스, 냉동 밴 차량, 어린이 보호차량, 그리고 하이리무진 차량 등이 만들어졌다. 또한 2013년도에는 일상용도와 캠핑용 차량으로 모두 활용할 수 있는, 유럽식 캠퍼밴 스타일의 그랜드 스타렉스 캠핑카를 직접 출시하여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랜드 스타렉스는 시장에 출시된 타이밍도 좋았다. 자동차 안전과 관련된 관계법령의 변화에 따라 현대 그레이스, 기아 봉고3, 쌍용 이스타나 등, 기존의 1박스형 승합차들이 전멸하게 되면서 시장에서 신차로 구입할 수 있었던 상용 승합차종은 오직 그랜드스타렉스 뿐이었던 것이다. 게다가 경쟁사는 그랜드 스타렉스에 대응하기 위한 신형의 상용차를 개발하지도 않았다. 그리하여 그랜드 스타렉스의 10년 넘는 독주가 계속되었다.

그랜드 스타렉스는 13년의 세월 동안 총 두 차례의 페이스리프트를 거쳤다. 첫 번째 페이스리프트는 출시 8년 만인 2015년에 이루어졌는데, 범퍼 및 라디에이터 그릴을 비롯한 전면부 디자인이 일부 변경되었다. 이는 수출용 모델인 'H-1'의 것을 적용한 것이다. 기존의 범퍼 및 라디에이터 그릴은 한 면으로 매끈하게 조형되어 있었던 데 반해, H-1의 전면부는 라디에이터 그릴이 조금 더 입체감 있게 조형되어 있다는 차이가 있다. 또한, 주유구 커버의 크기가 커지는 등의 소소한 변화가 있었다. 실내의 편의장비도 한층 보강되었다.

첫 페이스리프트가 이루어진 지 2년여 만인 2017년에 나타난 2차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전면부 디자인을 대대적으로 변경하여 화제가 되었다. 새로워진 전면부 디자인은 현대자동차가 당시 한창 강조하기 시작한 수평기조를 크게 강조한 점이 눈에 띄며, 기존 디자인 대비 승용차의 세련된 스타일을 강조한 점이 눈에 띄었다. 

이 뿐만 아니라 기존의 내부 편의사양을 개선하는 한 편, 승용형 차종으로서의 면모를 강조한 '어반' 모델, 그리고 고급스러우면서도 완성도 높은 디자인의 하이리무진을 잇달아 내놓았다. 그랜드 스타렉스 어반 모델은, 당시 현대자동차의 승용 라인업에 적용되고 있었던 극단적인 수평기조의 전용 대시보드를 시작으로, 다양한 편의장비, 그리고 고급스러운 가죽 소재 인테리어로 꾸며졌다.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 모델의 경우, 차체의 라인과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형상의 하이루프와 더불어, 현대적이고 고급스러운 감각의 인테리어, 그리고 한층 강화된 편의사양과 정숙성 등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종래의 그랜드 스타렉스 기반 하이리무진에 비해 한층 완성도 높으면서도 고급스러운 구성을 제공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2,205mm의 애매한 전고와 더불어 그동안 켜켜이 쌓인 '상용차'의 이미지를 완전히 지울 수는 없어서 판매량은 기아 카니발 기반의 하이리무진에 비해 압도적으로 낮았다.

그리고 지난 2020년 12월 2일, 현대자동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의 마지막 주문을 수주하는 것을 끝으로, 그랜드 스타렉스의 단종 절차에 돌입했다. 13년간 국내 유일 소형 상용 승합차이자 밴이었던 그랜드 스타렉스의 자리는 2월, '스타리아'로 알려진 완전 신형의 승합/밴 모델이 잇게 될 예정이다.

그랜드 스타렉스는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대의 상용 밴이라는 특성으로 인해, 대한민국의 RV업계에서도 오랫동안 다뤄 온 차종으로 꼽힌다. 특히 대한민국 캠핑카 산업의 초창기에는 선대인 스타렉스와 그 파생형인 리베로, 그리고 그랜드 스타렉스를 기반으로 한 모델들이 이끌어오다시피했을 정도다.

또한 2013년부터 출시한 '그랜드 스타렉스 캠핑카'는 유럽식 캠퍼밴의 스타일과 내부구조를 효과적으로 적용하여 꾸준히 판매가 이루어진 바 있다. 이 모델은 오랫동안 꾸준한 판매고를 올려온 바 있다. 여기에 국내의 수많은 RV 제작사들에서 그랜드 스타렉스를 기반으로 한 컨버전 타입의 캠핑카는 물론, 구조가 훨씬 단순한 '차박캠핑카'로도 많이 활용되고 있다. 또한, 단종을 맞은 지금도, 구조변경을 통한 캠핑카 개조용도로 가장 인기 있는 차종 중에 하나로 손꼽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